728x90

딸 출근길 도와주고 갑천 홍수 상황을 본다. 수위가 높아 위협적이다. 만년교 가까이, 건너편이 카이스트인 지점이다. 자전거길이 보이지 않는다. 우리 월평축구회 전용구장도... 지난번 홍수로 운동장 일부를 잃었는데, 이번에 더는 잃어서는 안 되는데.

다행히, 축구용품 보관하는 콘테이너가 불어난 물에 떠내려가다 계단 손잡이에 걸려있다.


인원진에 상황을 알려 긴급 작업으로 더는 떠내려가지 않게 밧줄로 묶는다.


함께 수고한 인원진 ^.**


큰동서네가 대전 정림동에 사는데, 주차장에 차를 주차했는데 침수됐다네... 옆 코스모스 아파트 침수 보도가 뉴스에...

모두 삶의 자리가 안정되길 바란다.

반응형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넘어진 김에 쉬어 가다  (0) 2020.10.05
아내와 1박 2일 여행  (0) 2020.09.08
대전 갑천 홍수  (0) 2020.07.30
고쳐보려고  (0) 2020.05.15
아이폰 11 프로, 세 마리 토끼를 잡는다  (4) 2020.01.15
아들아, 네 길을 걷는구나  (0) 2019.10.30
효, 드론이 삶  (0) 2019.08.28
전업주부, 국민연금 임의가입  (0) 2019.08.14
고쳐 쓰기  (0) 2019.08.13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