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 지난 토요일(12/22),

                                       대전역사는 승객들로 넘친다.

                                       들어서는 순간부터

                                       답답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대기 손님들을 위한 벤치는

                                       여유석을 찾아보기 힘들다.

                                       중앙에 보이는 안내판 뒤로 가 보기로 했다.


                                       ■ 아뿔사,

                                       승객을 위한 공간보다

                                       상품 판매를 위한 진열대 공간이 더 넓다는

                                       생각을 갖게한다.

                                       특산품 매장에

                                       선물코너, 악세서리 코너...




                                       ■ 역사 내부 창쪽 두 면에도 매장이 즐비한데,

                                       가운데까지 상품판매대를 열어야 하는 것일까?

                                       차라리 그 공간에 벤치를 설치하여

                                       대기승객들이 잠시라도 쉴 수 있게 하면 더 좋겠다.


                                                                                   ■ 에이레네 생각.....

                                      

반응형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