틀린 문장은 바르게 고쳐 써야 하듯이,

고장이 난 제품도 제대로 작동하게 고쳐 써야 한다.

냉장고 삼성 SR527CC를 거의 20년 가까지 잘 썼다.

 

그런데 냉동실 바닥에 얼음이 꽁꽁 언다.

얼음 제거 작업 한바탕했는데도

하루 만에 다시 꽁꽁 언다.

 

모바일 웹사이트 삼성서비스센터에

출장 수리 예약 양식이 있어 모델명과 증상을 써넣었더니

출장 시간까지 알려준다.

https://www.samsungsvc.co.kr/reserve/resEngineer/reserveView.do

 

홈페이지 < 삼성전자서비스

서비스센터 위치정보, 서비스 신청, 서비스 이력, 전화상담 예약, 제품문의, 채팅상담, 동영상 가이드 등 다양한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www.samsungsvc.co.kr

주말을 보내고 약속한 날,

약속한 시간 30분 전에 수리기사가 방문하겠다고 전화한다.

정확하다.

 

히터 교체해야 한다며 수리비는 6만 원이다.

이 정도면 횡재한 수리이다.

모델명을 몰랐다면 수리할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기록에 남긴다.

“2019년 8월 13일, SR527CC 냉동실 히터 수리하다.”

 

고쳐 써야 할 것이 또 있지, 있어!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