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새로운 방법으로 사귐의 시간을 찾았다.

세 분의 지인과 함께.

산 그리매 심정으로 계룡산에서.


이미 2박 3일 간 친교회 시간을 보냈어도

새로운 사귐을 찾아야 했다.


특히 자연과 사귐,

계절과 사귐이 필요했다.


봄비가 내린 후라

계곡이 부르는 봄 노래는 

시원하기 그지 없다.


마치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듯한 

은선폭포까지도 그 대열에 합류한다.

은선을 제대로 만났다.





은선이를 등 뒤에 짊어진 채

관음봉을 향하는데,

계룡산행 초행 길을 걷는 지인은

'깔딱고개'라고......


깔딱 넘어지려는 상태라지만

오른 계곡을 내려다 보는 순간,

우리가 오른 의미를 느낀다.




숨 고르기 여유를 만끽하기 제격인 관음봉이다.

두 시간 산행이 산상 오찬을 연다.

 



무려 한 시간에 걸친 오찬 덕에 포만감으로 

가야할 자연성능의 소소한 미에 취한다.

설경을 그리며......





자연성능을 지나 삼불봉을 오르고

남매탑에 이르기까지 한 시간 반.




어느 길로 하산할까?

경사진 돌길보다는

다소 완만한 흙길을 택해 천정골로.

그래야 꽃님이 복수초를 아련할 수 있기에 *.^^




어라, 제비꽃도 폈네.


주차장 인근에서 일단 잔치국수 한 그릇으로 

다시 조촐한 파티를.


유성으로 이동해 온천욕을 하고

생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4월에 맞을 또 다른 사귐을 꿈꾸다.

[블로거의 책 소개] 마가 내러티브 설교의 제자도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산지-주왕산 봄으로 행복  (0) 2015.05.07
차고 치며  (0) 2015.04.14
입선, 제2회 국립생태원 야생화 사진공모전  (0) 2015.04.08
새로운 만남으로 가는 길  (0) 2015.04.02
[계룡산 봄 산행기] 또 다른 사귐으로  (2) 2015.03.25
격려  (2) 2015.02.09
회복  (0) 2015.01.18
아들아, 인생은 출렁거리는 균형이다  (0) 2014.12.31
선생님  (0) 2014.12.29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늘향기 2015.03.25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사진도 글도 짱입니다.
    따라갈 수 없는 거리감~~~
    최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