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봄이 왔다 갔는지 모른다.

모처럼 아내와 자전거 오카리나 여행을 하다.

소리길, 소리길을 달리다.

서편제 소리길로...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