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여전히 궁금하다.

알 듯 알 둣하나,

모르나 보다.

 

그분은 내 아버지시다!”

<로드 투 퍼디션(Road to Perdition)>에서

마이클 설리반 주니어가 아버지 마이클 설리반을 회상하며 

긴 여운으로 남긴 마지막 말이다.

 

이 말에 번뜩 현실로 돌아왔다.

난 아버지인가?

 

가을은 내게 가슴 아픈 계절이다.

아버지가 그립고 원망스러운 때이기에.

아니, 아버지를 느껴보고 싶다고 해야 하나.

 

지난가을인가,

아버지 노릇이 참으로 힘들다고 푸념을 늘어놓았다.

내 아이들도 그런 아버지로 힘들었단다.

가슴이 아렸다.

 

그리고 지난겨울,

아주 추웠다.

내 아들 가슴은 남극에 가 있었다.

눈물 흘리며.

 

그 아들을 마음을 어루만져

따스한 남쪽 마을로 보냈다.

아직 체감온도를 크게 느끼고 있을까.

 

아버지로 살든

아버지로 살아야 하든,

난 아버지다.

너희에게.

 

마이클 설리반 주니어는 

아버지 마이클 설리반이 아들 생명을 지키려고

은행강도 짓하며 살인하는 일을 지켜보며,

아이러니하게도 아버지를 가슴으로 알았다.

그분은 내 아버지시다.” 


아버지!’



'[출판 문화] > 문화예술/Culture & A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김씨표류기  (0) 2018.05.07
아버지, 영화 <로드 투 퍼디션> 감상후기  (0) 2018.04.18
2017년 블로그 결산  (0) 2018.01.16
인생  (0) 2017.07.29
각다분하다  (0) 2017.01.16
전공, 부전공  (0) 2016.05.19
우리의 새 이름 Petros  (0) 2016.05.15
유니폼 영문 이름 표기 주의사항  (0) 2016.02.27
난, 네가 부러워  (0) 2016.02.18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