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예술 탁구를 추구하는 생활체육 탁구인이다.

4년 전에 탁구선수가 되겠다는 아들 덕에 

즐기던 축구에 거리를 두며 탁구에 더 집중하고 있다.

벌써 만 4년인데도 아쉽게도 아직 초보자 수준에 머문다.

.

.

그동안 줄곧 탁구 교습받았다.

지금 네 번째 코치는 김남수(선수출신)이고,

20개월간 지도해 주신다.

.

.

같은 교습인 듯하나 그렇지 않다는 것을 체감한다.

요즘은 "김(length)"을 집중해서 지도해 주신다.

.

.

"탁구대에 한 번 튀는 공은 모두 길게 날아오는 공이니, 공략해야 한다."

그동안 탁구대에서 반 발짝이나 한 발짝 정도 떨어져서 

자연스럽게 칠 수 있는 공이 긴 공이라고 생각했는데,

개념을 확 뒤집는다.

.

.

긴 공은 다 드라이브로 공격할 수 있는 공격력을 갖추게 훈련해 주신다.

긴 공을 공격하는 데는 짧고 간결하나 강한 충격력의 스윙이 필요하다고 하신다.

그러려면 동작을 크게 해서는 안 된다고...

.

.

"길게 날아오는 공이니 공략하라!"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