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리우올림픽 탁구 남자단체전 준결승전 대한민국 대 중국


 

 

1단식 정영식 선수 장 지커를 상대로,

백핸드드라이브 랠리에 이은 포어핸드드라이브 코스 전환 능력은 예술이다.

첫째와 둘째 게임에서 이기고도

세 게임을 내주는 아쉬움.

위기에도 과감하게 공격하는 장 지커가 결국 이겼습니다.

 

 

2단식 깍신 주세혁 선수가

지구대표로 불리는 마롱을 상대로 합니다.

최고 수비 탁구와 최고 공격 탁구 맞대결.

마롱의 힘 실린 드라이브를 막아내긴 역부족이다.

0:3으로 패하고 만다.

 

3복식 이상수-정영식 대 쉬신-장 지커 경기를

이겨 결승을 향하는 불씨를 살려내길.

궁지 몰렸다 빠져나온 장 지커,

짧은 공 공격하는 쉬신이 돋보인다.

쉬신 복식의 귀재답군요.

0:3으로 패..

 

결국 0:3으로 져,

독일과 동메달 결정전을 하게됐다.

한국 탁구, 메달을 걸자!

정영식, 이상수, 주세혁 *.^^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