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ITTF Korea Open 혼합복식에서 장우진-차효심 단일팀이 

중국 왕추친-순잉샤 팀을 이기고 정상에 우뚝 섰다.

얼쑤, 지화자!



단일팀 구성한지 불과 1주일 남짓 시간, 무슨 훈련을 했겠는가.

그런데도 우승이라.

3-1(5-11, 11-3, 11-4, 11-8)

결승전을 분석하면 승리 비결을 알 수 있다.


첫째, 대화, 대화, 대화이다.

대화로 전략을 소통하다.




둘째, 차효심의 침착함과 뚝심있는 공격력이다.






셋째, 장우진의 과감한 공격력 빠샤






넷째, "우리는 하나다!"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