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엑스포츠뉴스 김광모 ( 2009년 6월 21일 일요일 오전 12:06:15 )

[엑스포츠뉴스,대전월드컵경기장=김광모 기자]  20일 비 내리는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새로운 황새’ 박성호는 황새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부산 아이파크를 상대로 선취골과 추가골을 각각 10분과 15분에 넣음으로 부산을 격퇴하는 초석을 놓으며 황새 감독을 고민의 늪지에 빠뜨렸다.
 


▲ 득점하며 만족의 미소를 비줄기 속에 뿌리는 '새로운 황새' 박성호이다.



▲  '새로운 황새' 박성호에게 두 골이나 내어준 황새 황선홍 감독은 침통한 모습을 보인다.


전반 10분, 박성호는 권집의 프리킥을 받아 부산 문지기 최현과 일대일 상황을 만들고, 오른발로 차분하게 선취 득점했다. 박성호의 추가골은 바벨의 슛팅이 골키퍼에 맞고 흐르자 다시 넣었다.
 


▲ 박성호는 오른발로 가볍게 득점 슛을 하고 운동장에 앉에 골망을 흔드는 공을 감상한다.




▲ 선취골을 기록한 새로운 황새가 잔디구장을 훨훨 날다!




▲ 새로운 황새는, 문지기와 수비수를 쓰러뜨리며 추가득점하고 가볍게 성큼성큼 달린다.


전반 추가시간에 부산 이정호가 추격골을 넣었지만, 후반 15분 대전 고창현이 중거리 슛으로 다시 득점해 추격을 따돌리는 듯했다. 후반 추가시간에 정성훈이 또 추격골을 넣었지만 그것이 끝이었다. 이날 경기는 대전이 3:2로 부산에 기분 좋게 승리해 중위권으로 도약했다.



▲ 박성호는 공격수이지만 후반전에는 중원에서 수비에 치중하며 특히 신장이 큰 선수들과 경합해 공격을 차단하는 역할을 했다.


새로운 황새 박성호는 해트트릭을 생각할 수 있었지만, 김호 감독은 후반전에 그를 수비쪽으로 내리는 전술을 지시했다. 그는 "개인의 기록보다 팀의 실점을 막아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기에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반응형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김광모 기자 (엑스포츠뉴스, 대전 시티즌)

 

김호 감독이 이끄는 대전 시티즌 선수단은, 2009 시즌 전반기의 부진한 성적표를 손에 쥐고 “2007 시즌의 매직”을 일궈내기 위해 지난 4일 청평으로 전지훈련을 떠났다. 김호 감독이 부임한 첫 해 2007년, 대전은 청평 전지훈련 덕에 막바지 5연승을 기록하며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룬 바 있다. 이번 청평 전지훈련도 바로 그 매직을 만들기 위해 새로운 전술 훈련에 집중할 것이다.

 

 

대전 시티즌은 “2009 정규리그” 11라운드의 성적이 1승 4무 5패, 승점 7점로 15개 팀 중 14위에 그치고 있다. 그리고 “피스컵 코리아 2009”는 아쉽게도 8강에 합류하지 못했다. 다행인 것은 “2009 하나은행 FA컵” 16강에 올라 경희대학교와 경기한다. 김호 감독은 2009 시즌 목표를, 정규 리그에서 10승을 올려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것과 FA컵에 집중해 우승하는 것으로 삼고 있다. 정규 리그 경우, 이미 선두권 4개 팀은 결정된 듯하니 나머지 2장을 두고 중위권 대결은 해 볼 만하다는 분석이다. 또한 FA컵은 단기간에 집중력만 확보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는 경기라고 전망한다.

 

 

대전의 전반기를 평가해보면, 무엇보다 ‘계룡산 골잡이’ 고창현이라는 스타급 선수를 확보함이다. 고종수와 김길식 그리고 치치를 이런저런 이유로 떠나보낸 터라, 12경기에 출전해 5골 2도움을 기록한 고창현의 활약은 확연했다. 둘째, 여전히 불안한 수비라인의 최후방을 지키는 수호천황 최은성의 방어력이다. 프로경기 408경기 출장한, 그것도 한 팀에서만 출장 기록은 한국프로축구 진기록이다. 셋째, 중원에서는 “권 마에스트로” 권집과 브라질 선수 바벨이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였다. 넷째, 신인선수들이 경기 경험을 쌓으면서 안정을 찾고 있다. 이경환, 김성준, 김민섭이 그 주인공들이다.

 

그러나 속히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다. 우선, 골망을 시원하게 흔들어 줄 골잡이가 필요하다. 최전방에서 “새로운 황새” 박성호의 포스트플레이를 이어 받아 득점할 노련한 공격수 영입이 시급하다. 둘째, 수비라인에서 황지윤과 박정혜 그리고 김민섭과 양정민이 호흡을 맞춰가면서 안정을 찾는 일이다. 셋째, 선수층이 얇은 상태이기에, 재활 중인 이성운이 빠른 시일에 복귀하고 다시 합류한 이여성이 경기력을 높일 뿐만 아니라, 2군에서 훈련하는 김정훈이나 김지민 그리고 최근 몇 경기에서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인 이진우와 이제규를 적극 기용하는 것이다.

 

대전 시티즌의 “청평 매직”의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할 수 있는데, 지난 5월 30일 제3회 It's Daejeon 국제축구대회에서 브라질 명문 클럽 바스코 다 가마를 상대해 4:2로 승리했기 때문이다. 특히 중원의 조율사인 권집이 해트트릭을 세우는 기염을 토하며, 골잡이로서 기능을 새롭게 선보였다. 또한 바스코의 가우슈 감독이 적극 칭찬한 고창현과 김정훈의 선전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대전의 부진한 성적으로 인해 퍼플아레나(대전월드컵경기장)를 찾는 팬들의 발걸음이 줄어들었지만, 지난 바스코 경기 때는 4만 명에 이르는 팬들과 서포터즈들이 관중석을 가득 채우며 대전 시티즌을 응원해 승리를 거뒀다. “2009 청평 매직”은 구단과 선수단의 노력에 대전을 비롯한 충청지역 팬들의 열띤 응원이 합세할 때 가능할 것이다.

 

 

 

 


반응형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irene88world.tistory.com BlogIcon 에이레네/김광모 2009.07.28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화: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388638

728x90

                                2007 BTV컵 국제대회를 대비하는,

                                김호 감독의 대전 시티즌이

                                10일 오전 10시에

                                KT대덕II연구센터에서

                                배재대와 연습경기를 했다.


                                주말 아침 운동을 마치고

                                아들과 조카를 데리고 경기장에 도착하니

                                이미 첫 쿼터가 끝날 시간이다.....


                                첫 쿼터를 마친 후,

                                김호 감독의 심기가 그리 좋지 않음을

                                그의 목소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휴식시간에 선수들의 미진한 플레이를 지적하며

                                열정적으로 지도한다.


 



                                제법 쌀쌀한 날씨인지라

                                첫 쿼터를 뛴 선수들은

                                코트를 걸치고 잠시 숨을 고르면서

                                김호 감독의 지시에 주목한다.

                                그들의 표정이 말해 주듯이

                                만족스런 플레이가 아니었다.


                                결정적인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새로 영입한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기 위한

                                열정의 담글질이다.

                                2007 BTV컵 국제대회를 대비하는데 그치지 않고

                                이미 K리그 2008 대비로 보인다.













>>>> 둘째 쿼터.......

                                조금 신경써서 경기 장면을 담을 수 있었다.

                                자세히 보니

                                꽃미남이라는 별명을 가진 김성호 주심이다.

                                그리고 김명환 부심이다.

                                지인들의 활동에 흐뭇함이.....                               


                                ▼  쌀쌀한 늦가을 오후의 바람을 가르며 달려본다.



                                ▼ 김형일 선수의 표정과 포즈는 카메라를 빨아들인다.


                                ▼  하하, 김형일 선수가 저렇게....                          


                                ▼ 이번에는 멋지게 처리하는 김형일 선수이다.


                                ▼ 한 명은 제쳤으니, 다시 한 명도....


                                ▼ 골라인 근처에서 끝까지 볼을 차지하기 위해 경합한다.


                                ▼ 신중하게 패싱한다.

                                브라질리아, 슛!! 골인이다!!

                                (휴식시간에 나에게 윙크하더니만,

                                 멋지게 슛하여 득점한다)


                                ▼ 학처럼 날으는 포즈로 인사이드 킥을....  


                                ▼ 고종수 선수가 골반 부위 가벼운 통증으로

                                    결장한 상태에서 이성운 선수의 활약은 돋보인다.

                                    중원의 살림꾼, 이성운 선수이다.

                                    (1쿼터 때,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추었는데.....)


                                ▼ 아, 뺏겼네~~~~


                                ▼  주승진 선수, 축구하라니까 태권도까지....

                                     폼새 멋지당!!


 

                                ▼ 김형일 선수, 슬라이딩 태클이 무효....


                                ▼ 성실과 책임의 대명사 이성운 선수가 중원에서 플레이를 펼친다.


                                ▼ 신인 센터 포드, 기대되는 선수이다.



                                ▼ 빠른 거북이 나광현 선수가 2쿼터 경기를 지켜보며 몸 푼다.


                                ▼ 김형일 선수, "아~~~ 생각대로 잘 안되네!!"


                                ▼ 뒤에 벌어진 상황을 두고 달려보는 이성운 선수....


                                ▼ "아아~~ 아프다!!"


                                ▼ 2쿼터 휘슬불고 미소지으며 그라운드를 나오는

                                    꽃미남 김성호 주심이다.

                                ▼ 아들과 조카는 팬이 귀엽다며 준 빼빼로를 먹으며 관전하며 응원한다.


                                잠깐 관전한 연습경기,

                                긴장감 없어서인지 많은 흥미를 갖지 못했다.

                                그렇지만 무엇인가 새로운 목표를 향한

                                새로운 조율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이번 국제대회가 대전 시티즌에게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

                                또한 신인선수들과 입단후보 테스트 중인 선수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있길 바란다.


                                이 글과 사진의 저작권자는 에이레네 김광모입니다.

                                개인적 용도의 사용만 허락하되

                                단 반드시 저작권자와 출처(http://blog.daum.net/gmkim88)을 밝히셔야 합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추신., 그냥 뭍혀버린 글과 사진들도 감상해 주세요....

                                         http://bloggernews.media.daum.net/reporter/gmkim88

반응형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