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금치와 함께 하는 토요예술잔치, '우리 가락 우리 마당'이 3일 저녁 대전문화예술의전당 야외원형극장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갑천의 시원한 바람과 함께 어루러진 개막공연은 시립무용단, 황효순 박사와 함께 하는 미술사, 이유라 예술단이 출연해 흥겨운 한마당을 연출했다. 황효순 박사는 조선 후기 풍속화에 나타난 당대 여성문화를 강의했고, 이유라예술단은 강원도아리랑을 비롯해 흥겨운 가락을 공연했다. 마무리 마당은 공연을 관전한 대전시민들과 덩실덩실 어우러짐으로 다음 공연을 기대케 했다.

>> 화보 ~~~~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