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빈자리

가을의 풍요만큼이나 여유롭다.

 

             @ 계룡산 갑사

 

 

Posted by 에이레네/김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