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말,
K리그 시상식장에서
신인상 후보로 참가하는
그를 만난 후
다시 유성생명과학고 축구장에서
그를 다시 만났다.
.
.

먼저 인사를 건네는 센스쟁이다.
"안녕하세요."
다가가서 악수하며 인사했다.
.
.
그가 흘리는 땀이
지향하는 바를 안다.
.
.
2008년,
특히 김형일 선수에게
또 다른 의미가 있는
리그가 되길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응형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